뉴스

기아자동차, 안전환경 경영 선포식 개최
권삼욱 | 등록일 : 2020-11-10



기아자동차는 9일(월) 양재 본사(서울시 양재동 소재)에서 송호성 사장을 비롯한 회사 환경경영 관련 임직원 및 프로데 술베르그(Frode Solberg) 주한 노르웨이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안전환경 경영 선포식』 및 『ISO 통합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번 선포식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안전환경 리스크에 대한 체계적 프로세스 구축의 필요성을 공유하고 안전문화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기아자동차는 이를 계기로 강화되고 있는 안전환경 관련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기아자동차는 사람과 환경 중심의 기업문화를 만들겠다는 의지 아래 ▲안전환경 관련 법규 준수 ▲안전환경 리스크 최소화 ▲환경오염 배출 최소화 ▲안전이 내재화된 조직문화 형성 등 4가지 안전환경 경영방침을 선포하고, 2025년까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문화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실제로 기아자동차는 안전과 환경을 경영의 핵심가치로 인식하고 2014년부터 관련 조직을 신설해 전문인력을 대폭 보강해왔으며, 중대재해 및 중대사고 예방을 위한 현장 활동을 강화하고 사고 예방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해 운영하기도 했다.

 

이러한 내부 인프라 구축에 더해 외부 기관의 공식 검증을 통한 시스템 정착의 필요성을 인식해 『ISO 통합인증 취득』을 추진했으며, 올해 10월 세계 3대 인증기관 중 하나인 디엔브이 지엘 코리아(DNV-GL Korea)로부터 ISO 45001(안전보건)과 ISO 14001(환경) 통합 인증을 취득해 이날 행사에서 『ISO 통합인증서 수여식』을 함께 진행했다.

 

기아자동차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취득한 『ISO 통합인증』은 ▲사업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위험을 선제적 예방하고 조직의 안전보건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국제표준인 ‘ISO 45001(안전보건)’ ▲환경사고 사전 예방을 통해 쾌적한 사업장과 지역사회를 구축하고 환경 위험성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국제표준인 ‘ISO 14001(환경)’의 두 경영시스템을 아우르고 있으며, 분야(안전보건·환경)와 지역(본사·국내공장)을 통합하는 인증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이번 『ISO 통합인증』을 통해 기아자동차는 기업의 잠재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안전환경 통합 시스템을 정착시켜 재해로 인한 직·간접적 비용을 줄이고 사업 연속성을 유지해 안전환경 친화적인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향후 기아자동차는 선 구축된 안전환경 통합 경영시스템을 해외 사업장으로 단계별 확장해 2022년까지 본사·국내공장·해외공장의 『ISO 통합인증』을 달성할 계획이다.

 

선포식에 참석한 송호성 사장은 “기아자동차가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안전과 환경의 국제표준을 통합 인증받고, 더불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전 사업장에 안전환경 경영방침을 선포해 우리가 나아갈 정확한 방향과 목표를 수립하게 됐다”며 “안전환경 통합 경영시스템이 조기에 정착되어 보다 성숙한 안전문화가 성공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올해 4월 ▲친환경차 시장 확대 주도 ▲생산공정 개선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투명한 탄소 배출량 공개 ▲구체적인 탄소경영 추진 등 기후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노력을 인정받아 2019년도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평가에서 국내 기업 중 평가점수 상위 5개사에만 주어지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Honors Club)’에 선정된 바 있다.

목록

메인

내 견적함

견적내기

커뮤니티

1:1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