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기아, '카니발 하이리무진' 4인승 모델 출시..8683만 원
권삼욱 | 등록일 : 2021-07-12

기아가 2열 탑승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을 집약한 4세대 카니발 하이리무진 4인승 모델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아 제공

2022년형 카니발 동시 출시…7인승 '아웃도어' 트림 신규 운영


기아가 4세대 카니발 하이리무진 4인승 모델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4인승 모델은 카니발 하이리무진의 여유로운 공간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바탕으로 하이리무진 전용 튜닝 서스펜션으로 승차감을 최적화하고 2열 탑승객을 위한 차별화된 사양과 기능을 더해 고급감을 극대화했다는 게 기아 측의 설명이다.

먼저 편의사양을 살펴보면, 먼저 후석 리무진 시트에 착좌감이 뛰어난 최고급 시트폼과 입체적인 퀼팅 나파 가죽을 적용했다. 또한 엉덩이와 허리의 하중 분산 및 편안한 휴식을 돕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기능과 후석 시트 콘솔 내부에 좌·우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후석 전용 테이블을 탑재했다.

뿐만 아니라 탑승객은 후석 시트 사이에 위치한 7인치 터치식 통합 컨트롤러 또는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시트는 물론 후석 조명 및 공조, 21.5인치 스마트 모니터, 2열 좌측 전면부 하단에 위치한 발 마사지기 등을 통합 컨트롤러에서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

카니발 하이리무진 4인승 모델은 후석 리무진 시트에 착좌감이 뛰어난 최고급 시트폼과 입체적인 퀼팅 나파 가죽을 적용하고, 엉덩이와 허리의 하중 분산 및 편안한 휴식을 돕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기능과 후석 시트 콘솔 내부에 좌·우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후석 전용 테이블을 탑재했다. /기아 제공

아울러 기아 최초로 헬스케어 전문 기업 '휴테크'와 협업해 개발한 발 마사지기를 탑재해 후석 리무진 시트와 더불어 장거리 이동에 지친 탑승객에 편안한 휴식 경험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다양한 크기의 음료를 보관할 수 있는 냉·온장고와 신발 등 다양한 물품 수납이 가능한 후석 수납함을 적용해 쾌적하고 편안한 이동을 돕는다.

후석 사이드 암레스트에는 음료의 온도를 차갑거나 따뜻하게 일정 시간 유지해주는 '후석 냉·온 컵홀더'와 스마트폰을 별도의 케이블 연결없이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는 '후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이 추가됐다.

러기지 공간에는 LED 조명이 적용된 'LED 옷걸이'와 하단부 ‘러기지 수납함’으로 수납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는 4인승 모델을 역동성과 정숙성을 겸비한 스마트스트림 3.5 가솔린 단일 엔진으로 운영한다. 카니발 하이리무진 4인승의 판매 가격은 8683만 원(이하 개별소비세 3.5% 적용기준)이다.

탑승객은 후석 시트 사이에 배치된 7인치 터치식 통합 컨트롤러 또는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트와 후석 조명 및 공조, 21.5인치 스마트 모니터, 2열 좌측 전면부 하단에 위치한 발 마사지기 등을 통합 컨트롤러에서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

한편 기아는 이날 4세대 카니발의 연식변경 모델 '더 2022 카니발'을 함께 출시했다.

더 2022 카니발은 신규 기아 엠블럼을 적용하고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리모트 360도 뷰 △레인 센서 △공조 애프터 블로우를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다.

아울러 최근 차박(차를 이용한 숙박)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7인승 노블레스에서 '아웃도어' 트림을 신규 운영한다.

아웃도어 트림은 2열에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대신 매뉴얼 시트를 적용하고 2열 시트의 전방 슬라이딩 길이를 늘렸다. 이를 통해 신장 180cm의 성인 2명이 누울 수 있는 2열 후방 공간을 추가로 확보해 차박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는 2022년형 카니발 7인승 노블레스에서 '아웃도어' 트림을 신규 운영한다. 아웃도어 트림은 2열에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대신 매뉴얼 시트를 적용하고 2열 시트의 전방 슬라이딩 길이를 늘려 신장 180cm의 성인 2명이 누울 수 있는 2열 후방 공간을 추가로 확보했다. /기아 제공

더 2022 카니발의 판매 가격은 9·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80만 원(9인승 이상 개별소비세 비과세 대상) △노블레스 3615만 원 △시그니처 4010만 원이며, 디젤 모델 △프레스티지 3300만 원 △노블레스 3735만 원 △시그니처 4130만 원이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은 △노블레스 3848만 원 △노블레스 아웃도어 3750만 원 △시그니처 4261만 원이며, 디젤 모델 △노블레스 3966만 원 △노블레스 아웃도어 3868만 원 △시그니처 4378만 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카니발 하이리무진 4인승 모델은 국내 최고급 리무진 수요와 기대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차량으로, 카니발의 이미지를 한 단계 끌어올릴 것"이라며 "자기만의 특별한 공간을 추구하는 VIP 고객과 프리미엄 의전차량을 원하는 기업에 최고의 선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더 2022 카니발은 국내 프리미엄 미니밴에 걸맞은 상품성으로 고객에게 더 큰 만족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목록

메인

내 견적함

견적내기

커뮤니티

1:1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