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스포티지 너마저"..쏘렌토 카니발 셀토스 이어 '1위 탈환', 넘버2 설움 떨쳐낸 기아
권삼욱 | 등록일 : 2021-10-29

2인자 기아, RV명가로 자리잡아
소형중형 SUV, 미니밴 절대강자
신형 스포티지 8~9월 투싼 이겨
'깐부' 기아 현대차, 싸우며 협력

스포티지(왼쪽)와 투싼 [사진출처=기아, 현대차]

"누가 넘버2래"

기아가 RV(레저용차)시장에서 종횡무진하고 있다. '깐부'이지만 경쟁상대인 현대차에 밀려 2인자 설움을 겼던 기아는 RV 시장에서 '넘버1' 자리를 굳혔다.

2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 1~9월 현대차(제네시스 포함)는 국내에서 총 54만842대를 판매했다. 국내 자동차시장 판매 1위다. 2위인 기아는 40만3348대로 그 뒤를 이었다. 기아가 현대를 따라잡기에는 버거운 격차다.

RV로 국한하면 달라진다. 기아가 넘버1이다. 기아는 올 1~9월 RV 19만3724대를 판매했다. 전년동기보다 3.1% 판매가 늘었다. 차량용 반도체 품귀로 생산차질이 벌어진 상황에서 올린 성과라 더 빛난다.

현대차는 같은 기간 RV 15만3206대를 팔았다. 전년동기보다 0.1% 늘어났다. 차량용 반도체 대란에도 선방했지만 기아에는 역부족이었다.

쏘렌토 [사진출처=기아]

기아는 소형·중형 SUV 및 미니밴 차급별 경쟁에서 현대차를 이겼다. 기아 셀토스 판매대수는 3만458대다. 현대차 코나(9496대)는 물론 베뉴(1만134대)를 합친 대수보다 더 많이 팔았다.

기아 쏘렌토와 현대차 싼타페 판매대수는 각각 5만4107대와 3만1686대다. 미니밴인 기아 카니발은 6만974대로 기아 RV 중 가장 많이 판매됐다. 간접 경쟁상대인 현대차 스타렉스는 7192대, 현대차 스타리아는 1만8178대로 집계됐다.

세대별 스포티지 [사진출처=기아]

지난 7월부터 판매에 들어간 기아 신형 스포티지도 막강 화력을 보탰다. 스포티지는 올 1~9월 2만522대 팔렸다. 현대차 투싼은 같은 기간 3만8277대 판매되면서 스포티지를 압도했다. 투싼 압승이다.

그러나 지난 8월부터 신형 스포티지가 본격 판매되면서 상황이 역전했다. 신형 스포티지는 8월엔 6571대, 9월엔 4386대 각각 판매됐다. 투싼 판매대수는 각각 3821대, 2093대에 그쳤다.

RV시장에서 지난 9월 현대차 경쟁차종에 진 기아 모델은 전기차뿐이다. 현대차 아이오닉은 2983대, 기아 EV6는 2654대가 각각 판매됐다.

카니발 쏘렌토 스포티지, 출고까지 6개월은 기다려야
카니발 [사진출처=기아]
기아는 앞으로도 RV시장 우위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 쏘렌토, 카니발, 스포티지는 지난달에만 각각 1만대 넘게 계약됐기 때문이다. 경쟁차종들은 각각 1만대 미만으로 알려졌다.

계약 포화로 지금 주문하면 카니발은 6~7개월, 쏘렌토는 5~11개월, 셀토스는 5개월, 스포티지는 4~9개월 가량 지나야 받을 수 있다.

스포티지 [사진출처=기아]

기아 RV는 폭넓은 연령층에서 고루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기아에 따르면 셀토스는 20~30대와 50대가 많이 샀다.

스포티지의 경우 20·30·40·50대 비율이 적게는 19%, 많게는 26% 수준이다. 쏘렌토는 30·40·50대 비율이 적게는 22%, 많게는 31% 정도다. 카니발의 경우 40대는 40%, 30대는 30%, 50대는 17% 정도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기아와 현대차는 표면상 경쟁하지만 사실상 '깐부' 관계"라며 "소비자들이 기아와 현대차 외에 다른 브랜드에는 눈길을 돌리지 못하도록 서로 협력하면서 RV시장 판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목록

메인

내 견적함

견적내기

커뮤니티

1:1문의